보도자료 · 성명/논평
 [보도자료] 시민사회단체, 대선후보들에게 국정원의 정치개입 등 진상조사 실시 약속 요구해
 닉네임 : 천주교인권위  2017-04-21 14:39:42   조회: 186   
 첨부 : TS20170421_보도자료_국정원의_정치개입_및_인권침해.hwp (21504 Byte) 
보도자료

시민사회단체, 대선후보들에게 국정원의 정치개입 및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 실시 약속 요구해
차기정부 독립적인 민관합동 조사기구 설치 운영해야

1. 국정원감시네트워크(민들레_국가폭력 피하자와 함께하는 사람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주의법학연구회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는 오늘(4/21) 문재인,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심상정 대선 후보들에게 차기정부가 출범하면 이명박·박근혜 정부시절 9년 동안 자행된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해 줄 것을 약속해 달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2. 이들 단체는 이명박 정부시절 국정원이 ‘알파팀’이라는 우파청년들의 모임을 만들어 주요 사회현안에 대해 여론전을 벌여온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 국정원이 직무범위를 이탈해 국내정치에 불법적으로 개입하고, 인권침해를 자행해온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며, 국정원의 이러한 불법행위를 바로 잡지 않는다면, 공권력에 의한 인권침해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일이 되풀이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3. 또한 이들은 노무현 정부시기,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를 구성해 국정원이 개입된 7대 의혹사건을 조사 한 바 있다며, 차기정부 출범 시 독립적인 민관합동 조사기구로서 진상조사 특별위원회(가칭) 설치 운영에 대한 후보자의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끝

▣ 별첨자료 1. 국정원의 정치개입 및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실시 약속 요구서

국정원의 정치개입 및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실시 약속 요구서

최근 언론을 통해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이 ‘알파팀’이라는 우파청년들의 모임을 만들어 사회 주요현안에 대해 여론전을 벌인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한겨레21> 제1158호에 따르면 국정원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 정국’ 직후인 2008년 12월부터 2010년 2월까지 최소 15개월간 우익청년들로 꾸려진 알파팀을 구성해 운영했습니다. 국정원은 알파팀 리더(김성욱 현 한국자유연합 대표)를 통해 전달한 여론조작 지침에 따라 알파팀원들이 다음(daum) ‘아고라’ 등 여러 게시판에 정권을 옹호하고, 비판 세력을 공격하는 글을 게시하면 작성 글과 조회 수 등을 기준으로 돈을 지급했습니다.

현재 국정원법 제9조는 국정원장과 국정원 직원들의 정치활동 관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국정원이 정권 보위를 위해 민간조직을 동원하여 여론전을 벌인 것은 명백히 위법행위입니다. 그러나 국정원이 직무범위를 벗어나 국내정치와 선거에 불법적으로 개입하고, 인권침해를 자행해온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비밀기관이라는 이유로 진상조사조차 제대로 진행된 적이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실제, 알파팀 외에도 국정원은 2011년 심리전단을 꾸려, 18대 대통령 선거에 개입했지만 진상규명과 처벌은 충분치 않았습니다. 2015년에 제기된 해킹(RCS)프로그램을 이용한 민간인 사찰 의혹도 공방만 있었을 뿐 국회차원의 조사는 제대로 이루어지 못했습니다. 또한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와 탄핵심판 과정에서 국정원이 양승태 대법원장과 헌법재판소를 사찰한 정황과, 고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의 업무일지를 통해서 고위공직자 및 정치인, 종교인, 민간인 등을 사찰한 정황이 드러났지만, 그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진상이 규명된 것은 없습니다.

국정원의 이러한 불법행위를 바로 잡지 않는다면, 국가 공권력에 의해 인권이 침해되고, 민주주의가 훼손되는 일은 되풀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차기정부는 국정원이 자행한 불법행위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을 처벌해야 합니다.
과거 노무현 정부 시기, 국정원 내부에 민관합동으로 구성된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를 구성해 2004년 11월부터 2007년 8월까지 국정원이 개입된 7대 의혹사건을 조사 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차기정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이루어진 국정원의 정치개입 및 인권침해 사건들에 대한 진상조사 특별위원회(가칭)를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야 할 것입니다. 더 나아가 차기정부는 국내정보수집 및 사찰의 근거가 되고 있는 국내보안정보 수집 권한 및 수사권 폐지 등 국정원 개혁도 추진해야 합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개입 및 인권침해 사건(예)>

2008년~2010년 알파팀 운영 및 국내정치 개입 의혹
2013년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 등 불법 여론조작·정치개입 의혹
2015년 해킹(RCS)프로그램을 이용한 민간인 사찰 의혹
2016년 故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의 업무일지를 통해 드러난 사찰의혹
2016년 양승태 대법원장 등 사법부 및 헌법재판소 사찰 사실
국정원의 보수단체 자금 지원 및 관제데모 동원 실태
탈북자 간첩사건 수사 관련 중앙합동신문센터 인권침해 실태

이에 우리시민사회단체는 귀 후보께 국정원의 정치개입 및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반드시 실시할 것을 요구합니다. 또한 독립적인 민관합동 조사기구로서 진상조사 특별위원회(가칭)를 설치 운영할 것을 공개적으로 약속해 주십시오. 이에 귀 후보의 입장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2017-04-21 14:39:42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65
  [보도자료] 문재인·안철수·심상정 후보, 국정원 의혹사건 진상조사 약속해   천주교인권위     2017-05-04   127
564
  [성명] 정부는 사드가동을 위한 추가 반입과 경찰력 동원을 중단하라   천주교인권위     2017-05-04   146
563
  [보도자료] 백남기 농민 물대포 살인진압, 응답 없는 검찰 규탄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7-04-26   226
562
  [보도자료] 집회 채증 사진의 증거능력을 엄격하게 판단한 대법원 판결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4-24   229
561
  [보도자료] 시민사회단체, 대선후보들에게 국정원의 정치개입 등 진상조사 실시 약속 요구해   천주교인권위     2017-04-21   186
560
  [보도자료] 유엔 고문방지위원회 한국 심의 앞두고 NGO 공동보고서 제출   천주교인권위     2017-04-13   326
559
  [취재요청] 차기정부 필수개혁과제 "경찰개혁“ 각 정당 초청 정책토론회 개최   천주교인권위     2017-04-07   327
558
  [보도자료] 백남기농민 국가폭력 500일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7-03-27   428
557
  [보도자료] 대한문 집회 방해 국가배상청구 소송 2심 승소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2-23   773
556
  [보도자료] 집회 채증 사진의 증거능력을 엄격하게 판단한 항소심 판결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2-17   1023
555
  [보도자료] 외부성기 형성수술 받지 않은 성전환자 여성의 성별정정을 허가한 국내 첫 법원 결정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2-16   1000
554
  [보도자료] ‘침묵의 선거’ 강요하는 공직선거법 헌법소원 청구   천주교인권위     2017-02-07   1067
553
  [보도자료] 세월호 집회 무더기 금지통고 국가배상청구소송 제기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7-01-18   1076
552
  [보도자료] 용산참사 유가족 등 한국공항공사(2013년 사건 당시 사장 김석기) 앞 연행 사건 집시법 및 업무방해 모두 “무죄”, 대법원 확정 판결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1-14   1146
551
  [보도자료] 서울구치소 과밀수용 위헌 결정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6-12-29   1266
550
  [보도자료] 6회 천주교인권위원회 이돈명인권상 수상자 발표 (수상자 ‘전쟁없는세상’)   천주교인권위원회     2016-12-27   1160
549
  [보도자료] 고 김영한 비망록 중 민간인․법조계 사찰 분석 공개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6-12-08   1373
548
  [보도자료] ‘침묵의 선거’ 강요하는 공직선거법 위헌 신청   천주교인권위     2016-11-28   1375
547
  [보도자료] 6회 천주교인권위원회 이돈명인권상 공모   천주교인권위     2016-11-21   1199
546
  [보도자료] 유성범대위, 300명 이하 차로행진 금지에 대해 국가배상청구소송 제기   천주교인권위     2016-11-14   117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