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성명/논평
 [성명] 정부는 사드가동을 위한 추가 반입과 경찰력 동원을 중단하라
 닉네임 : 천주교인권위  2017-05-04 12:11:25   조회: 422   
 첨부 : 성명_사드_20170502.hwp (32768 Byte) 
정부는 사드가동을 위한 추가 반입과 경찰력 동원을 중단하라
경찰이 할 일은 평화적으로 저항하는 주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


미군과 한국 정부는 4월 26일 새벽을 틈타 기습적으로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를 전격 배치했다. 이 과정에서 정부는 경찰 8,000여명을 배치하고 군사작전을 진행하듯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원불교 성직자들을 제압했다. 길목을 틀어막아 주민을 고립시키고 평화적으로 저항하는 주민들을 폭력을 행사하며 끌어내고 연행했다. 많이 보아온 상황이다. 평택에서 미군기지를 건설할 때도 그랬고, 강정에서 해군기지를 건설할 때도 그랬다. 정부는 타당성의 검증도 없이, 다른 대안에 대한 충분한 논의도 없이, 주민들의 삶과 안전에 대한 신중한 고민도 없이 늘 경찰의 물리력을 동원하여 저항을 짓밟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국방부는 26일 사드를 배치하고 나서 곧바로 27일 사드를 곧 가동하겠다고 발표했다. 차기 정부 출범이 눈앞에 있고 사드배치에 대해 많은 우려와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이런 급박한 강행은 누가보아도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의 비용부담 요구가 나왔고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트럼프 정부의 이 같은 요구를 알면서도 사드 배치를 무리하게 강행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의혹을 은폐하기에 바쁜 정부는 사실을 밝히기는커녕 사드배치에 대한 재검토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 심지어 5월 3일 사드 가동에 필요한 추가 장비를 들여놓기 위해 다시 경찰을 동원하고 있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바라지 않는 사람은 없다. 성주 주민 역시 안전한 나라에서 살기를 원한다. 동시에 성주 주민은 자신들의 삶과 터전을 빼앗으면서 강행하는 사드배치가 진정 이 땅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유일한 방법인지를 묻고 있다. 지금까지 살아왔던 것처럼 자신의 터전에서 삶을 지속하면서 평화를 구축하는 방법이 없냐고 맨몸으로 묻고 있다. 이 물음에 정부는 경찰을 앞세워 폭력적으로 응답했다. 이 물음은 이제 성주 주민만의 물음이 아니다. 이 물음에 답하기 이전에 사드 가동을 위한 그 어떤 추가적인 조치는 있을 수 없다.

국방부와 정부에 경고한다. 미국정부와 협상의 진상을 밝히기 이전에 그 어떤 추가적인 조치를 중단하라. 사드가동을 위해, 반대하는 주민들을 진압하기 위한 경찰력을 동원을 중단하라. 의혹이 난무하고 국민이 반대하는 정책을 밀어붙이데 동원하라고 공권력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경찰에게 요구한다. 경찰의 임무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는 일이다.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이 경찰이 지켜야 할 국민의 예외가 될 수 없다. 미국정부와 밀실야합을 한 국방부의 요구를 거부하고 평화적으로 저항하는 성주주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우선 보호하라. 또 다시 4월 26일과 같은 사태가 발생한다면 그것은 오롯이 경찰의 책임이 될 것이다.

2017년 5월 2일

공권력감시대응팀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다산인권센터, 민주주의법학연구회, 인권운동공간 활, 인권운동사랑방, 진보네트워크센터, 천주교인권위원회)
2017-05-04 12:11:25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99
  [보도자료] '범죄예방 기반 조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인권단체 의견서   천주교인권위     2017-11-20   17
598
  [논평] 국정원 제도개혁의 필요성 확인시킨 남재준 . 이병기 전 국정원장 구속   천주교인권위     2017-11-17   31
597
  [보도자료] 대검찰청 공안자료집 ‘판례에 나타난 이적표현물’ 정보공개   천주교인권위     2017-11-10   223
596
  [보도자료] 제7회 천주교인권위원회 이돈명인권상 공모   천주교인권위원회     2017-11-08   35
595
  [보도자료] 국감넷, 진선미·천정배·노회찬 의원, 국정원 개혁방안 모색 토론회 진행   천주교인권위     2017-11-08   62
594
  [보도협조요청] 국감넷, 국정원 개혁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천주교인권위     2017-11-06   40
593
  [보도자료] 삼성전자 불산 누출 사건 특별감독보고서 등 정보공개 판결 확정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11-06   102
592
  [보도자료] 인권단체, 개인영상정보 보호법 제정안에 반대 의견 제출   천주교인권위     2017-10-13   116
591
  [보도자료] 경찰서 유치장 개방형 화장실 국가배상청구 소송 승소 판결 확정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10-12   156
590
  [자료집] 기자간담회-경찰개혁위원회 권고에 대한 평가와 개혁과제   천주교인권위     2017-10-12   170
589
  [취재요청] 기자간담회-경찰개혁위원회 권고에 대한 평가와 개혁과제   천주교인권위     2017-10-11   109
588
  [보도자료] 국감넷,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정원장의 반부패정책협의회 참석 중단을 요청해   천주교인권위     2017-09-29   157
587
  [보도자료] 국감넷, 국정원에 적폐청산TF 조사결과 원문공개 요청   천주교인권위     2017-09-29   166
586
  [보도자료] 형법 제185조 일반교통방해 개정안 발의   천주교인권위     2017-09-26   124
585
  [보도자료] 국감넷, 국정원 개혁을 위한 정책 의견서 발표   천주교인권위     2017-09-26   154
584
  [성명] 사드 추가배치 과정에서 또다시 드러난 경찰의 민낯, 기만으로 가득한 ‘개혁’을 외치는 경찰을 규탄한다.   천주교인권위     2017-09-12   239
583
  [보도자료] 과밀수용 국가배상청구 항소심 승소 판결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9-01   213
582
  [논평] 국정원 개혁 필요성 확인시킨 원세훈 전 원장 파기환송심 판결   천주교인권위     2017-08-30   159
581
  [논평]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국가폭력의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독립성과 권한이 보장되어야 한다.   천주교인권위     2017-08-28   195
580
  [보도자료] 기자회견 주최자 처벌 집시법 헌법소원 제기   천주교인권위     2017-08-14   29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