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성명/논평
 [성명] 국정원 개혁법안 방치하고 국정원 설명만 듣는 정보위원회
 닉네임 : 천주교인권위  2018-02-09 15:31:03   조회: 313   
 첨부 : TS20180208_성명_국정원 개혁법안 방치하고 국정원 브리핑만 듣는 정보위원회 .pdf (501065 Byte) 
국정원감시네트워크
(민들레_국가폭력피해자와 함께하는 사람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주의법학연구회,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한국진보연대 )

수 신 각 언론사 정치부 · 사회부
발 신 국정원감시네트워크(참여연대 박근용 공동사무처장 02-723-5302 / tsc@pspd.org )
제 목 [성명] 국정원 개혁법안 방치하고 국정원 설명만 듣는 정보위원회
날 짜 2018. 02. 08. (총 2 쪽)

성명
국정원 개혁 법안 방치하고 국정원의 설명만 듣는 정보위원회

2월 5일 정보위 회의에서도 법개정 논의 전혀 안해
20대 국회 23차례 회의했지만 한발짝도 나아간게 없어

지난 5일 국회 정보위원회가 개최되었다. 1월 31일에 <국정원 개혁에 대한 공청회>를 연 국회 정보위원회였던 만큼, 이 날 열린 정보위원회에서는 국정원 개혁을 위한 법안심사가 이루어지길 기대했다. 하지만 이날 정보위원회는 국정원의 현안보고만 듣고 끝내고 다음 회의는 2월 20일로 멀찍이 미뤘다. 과연 2월 20일에도 국정원 개혁을 위한 국정원법 개정안 등이 심의될지 불투명하다. 개혁안 심의를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때문에 국회 정보위원회의 직무유기가 심각한 지경이다.

2016년 6월에 20대 국회가 시작되었는데 지금껏 국회 정보위원회는 국정원 개혁법안들을 방치하고 있다. 20대 국회 개원 이후 정보위원회는 예결산심사소위를 제외하고 지금까지 23차례 열렸다. 그 23번 중에 단 2번의 회의(2017.11.29. 개최 회의, 2017.2.27. 개최 회의)에서 국정원법 개정안 상정과 그에 대한 전문위원의 검토보고서 소개까지만 이루어졌다. 다른 한 번의 회의(2018.1.31. 개최)에서는 찬성과 반대 입장을 가진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문제는 이것이 전부이고, 본격적인 법안심의는 한 차례도 없었다는 점이다. 그나마 작년 11월 29일에 국정원법 개정안 심의를 위한 <국정원개혁소위원회> 구성을 결의했다. 그러나 국정원 개혁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때문에 소위원회는 지금껏 구성되지 못해, 약 70일 동안 한 발짝도 나가지 못했다. 국민적 관심과 기대에 턱없이 못 미치는 정보위원회다.

그 사이에 정보위원회가 한 대표적 일은, 국정원으로부터 북한 관련 정보들을 듣고 그 중 일부를 회의 후에 여당과 야당측 간사가 각각 기자들에게 브리핑하는 것이다. 2월 5일에도 회의가 열렸지만, 일본에서 벌어진 가상화폐 해킹사건이 북한 정찰총국의 소행으로 추정된다는 국정원의 보고사항을 회의 후 정보위원들이 언론에 소개한게 전부였다. 물론 그 외에도 서훈 신임 원장에 대한 인사청문과 2018년 국정원 예산 심의를 했고, 2018년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일부 삭감한 것도 있지만, 그것마저 하지 않았다면 정보위원회부터 해체되어야 했을 것이다.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촉구한다. 부디 국민의 기대에 조금이라도 부응하여 조속히 법안심의에 착수하고 신속히 결론내어 국정원 개혁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조속히 법안심의 논의에 협조하라.

덧붙여 국회 정보위원회는 법안심의 회의를 공개하지 않고 있고, 그 회의에는 의원들의 보좌관들도 참여하지 못하며, 회의록도 작성하지 않고 있다. 이 정도로 법안심의를 감추어야 할 이유가 대체 무엇이 있는가? 정보위는 최소한 법안심의를 위한 회의장을 개방하고 회의록도 작성해 공개하라. 이를 금지하고 있는 악법인 국회법 54조의 2를 당장 수정하라. 그리고 악법을 개정할 때까지는, 최소한 법안심의 회의결과를 회의 직후에 기자들과 국민들에게 발표하는 조치라도 시행하라. 끝
2018-02-09 15:31:03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610
  [성명] 삼성노조문건 철저수사를 촉구하는 인권단체 성명서   천주교인권위   -   2018-04-06   72
609
  [보도자료] 선거연령 하향 법안, 4월 국회 통과 촉구 성명 발표 “동료시민인 청소년과 함께 6월 선거와 개헌투표를 맞이하고 싶다”   천주교인권위     2018-04-04   125
608
  [보도자료] 정보경찰 폐지 의견서 발표   천주교인권위     2018-03-16   240
607
  [성명] 국정원 개혁법안 방치하고 국정원 설명만 듣는 정보위원회   천주교인권위     2018-02-09   313
606
  [보도자료] 공안(관련)사범 교화지침 정보공개 소송 제기   천주교인권위     2018-02-08   302
605
  [논평] 진일보한 김병기 의원의 국정원법 개정안 발의 환영   천주교인권위     2018-01-17   323
604
  [보도자료] 국감넷, 국정원 개혁위 적폐청산TF 조사결과의 한계와 과제 발표해   천주교인권위     2017-12-27   339
603
  [보도자료] 희망버스 송경동·정진우·박래군 대법원 선고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12-22   414
602
  [취재요청] 희망버스 송경동·정진우·박래군 대법원 선고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7-12-21   348
601
  [공동논평] 헌재가 국정원의 무제한 감청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 - 패킷감청 사건에 대한 공개변론에 즈음한 공동논평 -   천주교인권위   -   2017-12-13   355
600
  [논평] 국민의 국정원 개혁열망에 부응하지 못한 국정원의 국정원법 개정안   천주교인권위     2017-11-30   405
599
  [보도자료] '범죄예방 기반 조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인권단체 의견서   천주교인권위     2017-11-20   378
598
  [논평] 국정원 제도개혁의 필요성 확인시킨 남재준 . 이병기 전 국정원장 구속   천주교인권위     2017-11-17   326
597
  [보도자료] 대검찰청 공안자료집 ‘판례에 나타난 이적표현물’ 정보공개   천주교인권위     2017-11-10   613
596
  [보도자료] 제7회 천주교인권위원회 이돈명인권상 공모   천주교인권위원회     2017-11-08   338
595
  [보도자료] 국감넷, 진선미·천정배·노회찬 의원, 국정원 개혁방안 모색 토론회 진행   천주교인권위     2017-11-08   255
594
  [보도협조요청] 국감넷, 국정원 개혁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천주교인권위     2017-11-06   202
593
  [보도자료] 삼성전자 불산 누출 사건 특별감독보고서 등 정보공개 판결 확정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11-06   286
592
  [보도자료] 인권단체, 개인영상정보 보호법 제정안에 반대 의견 제출   천주교인권위     2017-10-13   311
591
  [보도자료] 경찰서 유치장 개방형 화장실 국가배상청구 소송 승소 판결 확정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10-12   36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