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성명/논평
 [공동성명] 비극의 기록이 이어져서는 안 된다. 파인텍 문제를 당장 해결하라!
 닉네임 : 천주교인권위  2018-12-21 12:11:34   조회: 181   
 첨부 : 20181221_공동성명_비극의_기록이_이어져서는_안_된다.hwp (32768 Byte) 
<공동성명>
비극의 기록이 이어져서는 안 된다.
파인텍 문제를 당장 해결하라!
▸ 수 신 : 각 언론사
▸ 발 신 : 전국 27개 인권단체 (성명 하단에 명기)
▸ 제 목 : [공동성명] 비극의 기록이 이어져서는 안 된다. 파인텍 문제를 당장 해결하라!
▸ 발송일 : 2018년 12월 21일(금)
▸ 매 수 : 총 2매

[공동성명]
비극의 기록이 이어져서는 안 된다.
파인텍 문제를 당장 해결하라!

408일 세계 최장기 굴뚝농성이라는 기록을 세우고서야 고용·노동조합·단체협약을 승계하겠다는 회사의 약속을 받고 땅으로 내려온 노동자가 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회사가 노동자들 앞에서 했던 위 약속은 휴지조각처럼 버려졌다. 그리고 박준호, 홍기탁 두 노동자는 지난해 11월 12일 새벽, 합의사항 이행을 요구하며 다시 75m 굴뚝에 올랐다. 약속을 지키라는 당연한 요구를 위해 목숨을 걸어야 하는 시대이다.

문제 해결의 당사자인 김세권 대표는 두 번의 겨울을 지나는 동안 극한의 상황에서 투쟁하고 있는 노동자들을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 나아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할 정부와 정치권의 철저한 무관심은 두 노동자를 더욱 고립된 상황으로 내몰고 있다.

노조할 권리는 헌법이 규정하는 기본권 중의 기본권이다. 사측은 정상적인 고용을 두 번이나 약속하고도 '노조 때문에 회사가 망한다'는 등 반노동적 발언과 행태를 이어왔다. 사측이 노동자들과의 약속만 지켰다면, 노동자들이 다시 하늘로 오를 일도, 땅바닥을 기고, 곡기를 끊을 일도 없었다. 노동자들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다버리고, 부끄러움도 모른 채 지금까지 이 문제에 눈감고 있는 김세권 대표는 더 이상 노동자들이 감당해야 할 정신적, 육체적 고통의 무게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

다가오는 12월 24일이면 세계 최장기 굴뚝농성 408일의 기록이 다시 갱신된다. 유례없는 폭염과 비, 눈, 혹한을 맨몸으로 맞으며 농성했기 때문에 두 노동자의 건강은 이미 악화되어 하루하루가 위태로운 상황이다. 동료들은 408일만은 넘기지 말자며 칼바람 맞으며 오체투지로 땅을 기었고,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반드시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절박함에서 비롯된 연대의 단식투쟁이다.

지난 박근혜 정권 아래 세워진 최장기 굴뚝농성 기록을 '노동존중사회'를 공언한 문재인 정부에서 갱신할 것인가. 문재인 정부가 이 문제를 외면한다면 '노동존중사회'의 실현은 반보도 내딛을 수 없다. 408일이라는 잔인한 기록이 새로운 정부 아래서도 갱신되어가고 있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노동인권이 오히려 후퇴하고 있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준다. 비극을 되풀이할 것인가.

참담한 시간의 연속이다. 굴뚝과 천막에서 사생결단의 각오로 투쟁하고 있는 노동자들과 그 동료들의 가슴은 타들어가고 있다. 김세권 대표는 지금 당장 교섭에 나서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그리고 정부와 정치권은 농성이 408일을 향해 가고 있는 이 끔찍한 현실을 인식하고 신속하게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노동자들의 고통을 하루라도 빨리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정부와 정치권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라는 점을 엄중히 인식해야 한다. 정부와 정치권은 두 노동자가 무사히 땅으로 내려올 수 있도록 파인텍 문제를 즉각 해결하라.

2019년 12월 21일

4.9통일평화재단 ,난민인권센터, 상상행동 장애와여성 마실, 손잡고,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인권운동공간 활, 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 인천인권영화제, 평등과 연대로 인권운동더하기(소속단체 (사)장애물없는생활환경시민연대 HIV/AIDS인권연대나누리+ 거창평화인권예술제위원회 광주인권지기 활짝 구속노동자후원회 국제민주연대 다산인권센터, 노동인권실현을위한노무사모임,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문화연대,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반도체노동자의건강과인권지킴이반올림, 불교인권위원회,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 사회진보연대, 삼성노동인권지킴이, 서교인문사회연구실, 서울인권영화제, 새사회연대,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 울산인권운동연대,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원불교인권위원회, 인권교육센터들, 인권교육온다, 인권연극제, 인권운동사랑방, 장애여성공감,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제주인권연구소 왓, 진보네트워크센터, 천주교인권위원회,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한국비정규노동센터,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청년청소년감염인커뮤니티 알,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2018-12-21 12:11:34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655
  [보도자료] 법무부의 「통신비밀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입법예고에 대한 시민사회 의견 제출   천주교인권위     2019-01-03   68
654
  [성명] 법무부 장관은 강용주 씨에 대한 보안관찰처분 면제를 신속히 결정하라! 민주주의와 인권에 역행하는 보안관찰법을 즉각 폐지하라!   천주교인권위     2018-12-21   116
653
  [공동성명] 비극의 기록이 이어져서는 안 된다. 파인텍 문제를 당장 해결하라!   천주교인권위     2018-12-21   181
652
  8회 천주교인권위원회 이돈명인권상 수상사: 선거연령하향 청소년행동단   천주교인권위원회     2018-12-17   73
651
  [보도자료] 부산구치소 마약류수용자 도서 반입 불허 사건 국가인권위 진정   천주교인권위     2018-12-17   126
650
  [논평] 12월 임시국회 소집해 국정원법 전면 개정 처리해야   천주교인권위     2018-12-12   99
649
  [보도자료] 국회 정보위 법안심사소위 방청 불가에 대한 헌법소원 제기   천주교인권위     2018-12-04   114
648
  [보도협조] 국회 정보위 법안심사소위 방청 불가에 대한 헌법소원 제기 기자브리핑   천주교인권위     2018-12-03   94
647
  [보도자료] 국가보안법 폐지 촉구기자회견 - 제정 70년 폐지 70인 행동   천주교인권위     2018-12-03   118
646
  [보도자료] 유성기업 노조파괴 사태에 대한 책임과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사회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12-03   102
645
  [취재요청서] 집시법 11조 폐지 선언대회 - 집시법 제정 이래 최초, 국회 앞 1호 집회   천주교인권위     2018-11-26   119
644
  [논평] 대공수사권 이관 등 국정원법 개정 연내 처리를 촉구한다   천주교인권위     2018-11-26   89
643
  [보도자료] 국감넷, 국회 정보위 법안심사소위 방청 불가 시 헌법소원 예정   천주교인권위     2018-11-26   85
642
  [취재요청] 미얀마 이주노동자 살인단속 무혐의 경찰청 규탄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11-15   117
641
  [보도자료] “총체적 헌법불합치 통신비밀보호법, 어떻게 개선할 것인가” 토론회   천주교인권위     2018-11-15   150
640
  [논평] 예산 편성과 심의만 한다는 국정원 정보예산, 해당기관으로 감사와 통제권한 조정되어야   천주교인권위     2018-11-13   109
639
  [보도자료] 공안(관련)사범 교화지침 정보공개 소송 1심 비공개 판결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8-11-07   152
638
  [보도자료] 국가정보원법 전면 개정 연내 처리 촉구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11-06   125
637
  [성명 보도] 차00씨의 자살, 경찰은 우범자 동향 파악으로 인한 차별과 인권침해 사실을 책임져라!   천주교인권위     2018-11-06   410
636
  [보도자료] 정부의 양심적 병역거부 징벌적 대체복무제안 반대 긴급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11-05   12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