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와 인권-메일진]2015년 9월, 232호
상태바
[교회와 인권-메일진]2015년 9월, 232호
  • 천주교인권위
  • 승인 2015.10.02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9월(232호)
편집인: 이은정


                                                 
[표지]이 나라에서 ‘노동자’로 산다는 것

   대한민국 대통령 직속 기관 중 하나인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는
   지난 9월 13일 ‘대타협’이라는 이름 아래
   존엄하게 노동하며 살 권리를 땅에

   처박아버렸습니다.
   이 나라에서 ‘노동자’로 산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땀 흘려 일하고,
   정당한 대우를 받으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존엄’한 삶을 살아가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렵게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국회는 도대체 ‘왜’ 인권활동가의 인권위원 선출을 부결했나?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사무국장 이종걸

 

 인권 관련 전문적인 활동이나 경력이 없는 

 인권과 관련한 무색 무취한 인물은 국가인권위 위원장으로 
 대통령이 임명하지만, 
 오랜 기간 동안 장애인 인권운동에 헌신한 인권활동가는 

 

 

 

이제야 ‘혐오’를 걱정하는 당신에게


산소 같은 페미니즘, 반대편은 존재하지 않는다

김홍미리 여성주의 연구활동가

 


  페미니즘에 대해 쉽게 말하고 거부하는 사람들
  매번 말해도 매번 기각당하는 자리,
  보편적 경험(인간)이 아니라고 구분되는 자리,
  그래서 편협하고 ‘중립적’이지 않다고 진단되는
  ‘그 자리’에 ‘여성’이 산다
  ‘너희들이 말하는 여성이 누구냐’고 묻는다면,
  나는 그 자리에 사는 이가 ‘여성’이라고 답할 수 있겠다.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인도원정투쟁 희망비행기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해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을 만나러 갑니다
 ‘희망비행기’는 여러분의 응원으로 날아갑니다
 희망비행기 후원계좌:
 351-0598-6036-83 농협 김정우

 

 

 

 

 

 

 

 

 

 

 

 

 

 
 
[9월 활동소식]
 
 
 
♡후원해주신 분들♥
[알림] 후원회비 입금계좌 안내 등
 
 
[책] 여성혐오가 어쨌다구?

 
 
[고권일의 그림이야기]
 
 
 
<교회와 인권>을 이메일로 받아보실 분은 신청해 주십시오
인쇄비를 절약하고 종이 사용을 줄여 환경도 보전하는 의미로 이메일 소식지 신청을 적극 부탁드립니다. 혹시 인쇄판 독자 가운데 이메일로만 소식지를 받으실 분은 사무국 (전화 02-777-0641, 이메일 chrc@hanmail.net)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천주교인권위원회
 주소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80 | 전화 02-777-0641 | 팩스 02-775-6267
 이메일 chrc@hanmail.net | 홈페이지 www.cathrights.or.kr
 *메일진 수신을 사양하시는 분은 이메일 chrc@hanmail.net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 004-01-0724-877 (예금주 - 천주교인권위원회)
 · 우리은행 : 454-035589-13-101 (예금주 - 천주교인권위원회)
 · 우체국 : 010017-02-544517 (예금주 - 천주교인권위원회)
 · 농협 : 301-0076-9349-51 (예금주 - 천주교인권위원회)
 · CMS : 주민등록번호와 은행계좌를 연락처와 함께 사무국에 알려주시면 됩니다.

 *연말소득공제 안내
 천주교인권위원회는 '지정기부금단체'입니다. 납입하신 후원금은 관련 법령에서 정한 지정기부금에 해당함으로 연말 종합소득 금액의 기부금 특별공제 혜택을 받아 개인의 경우 연간 소득금액의 30%까지 소득공제가 가능하고, 법인은 연간 순이익의 10%까지 비용으로 인정됩니다. 기부금 영수증은 매년 1월 초 천주교인권위원회 사무국에서 일괄 우편 발송해 드립니다. (참고: 기획재정부 공고 제2011-128호, 법인세법 시행령 제36조제1항제1호사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