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활동뉴스
강정후원주점 : 함께 걸어온 길 10년, 평화가 길이다 우리가 평화다 (6/24)
천주교인권위  |  chrc@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6:32: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어느덧 강정 싸움을 시작한 지도 벌써 10년이 되었습니다. 그 동안 많은 분들이 마음을 모아주시고 옆에서 손 잡아주신 덕분에 그 긴 시간, 외롭지 않게 버틸 수 있었습니다. 이기는 방법은 포기하지 않는 법, 그 말 하나를 가슴에 새기며 지내온 시간들, 항상 강정을 잊지 않고 함께 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매년 열리는 후원주점이 올해도 찾아왔습니다. 아직도 많은 주민과 평화 활동가들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제 조금만 더 힘을 모으면 '함께 싸우고, 함께 책임지고, 함께 해결한다'는 약속을 지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음식이 맛있고 정이 넘치기로 유명한 강정 주점에 꼭 오셔서 즐거운 토요일 보내고 가시면 좋겠습니다 ^^ 고맙습니다.


 

천주교인권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교회와 인권-메일진] 2017년 11월, 258호
2
[표지[反戰평화
3
사형집행중단 20년, 사형제가 폐지되어야 하는 이유
4
차별은 멈추고, 평등을 확산하자!
5
참정권이 '어른'의 권리여서는 안된다
6
[책] 두 어른
7
10월에 후원해주신 분들입니다
8
11월 활동소식
9
고권일의 그림이야기
10
사형폐지기원콘서트 '평화를 말하다 생명을 노래하다'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