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그들이 가는 길에는 파멸과 비참만이 있다. 그들은 평화의 길을 알지 못한다.” (로마 3,16-18)
상태바
[표지]“그들이 가는 길에는 파멸과 비참만이 있다. 그들은 평화의 길을 알지 못한다.” (로마 3,16-18)
  • 천주교인권위
  • 승인 2017.09.26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가 가난한 이들을 침묵시키거나 구슬리는 사회 구조를 정당화하려는 구실로 쓰인다면 이는 거짓 평화입니다. 인간 존엄성과 공동선은 자신의 특권을 좀체 포기하지 않으려는 이들의 안위보다 훨씬 드높은 것입니다. 이 가치들이 위협받을 때 예언자적 목소리를 드높여야 합니다. (복음의 기쁨, 218)

 

 

사진_ 경찰의 무자비한 폭력을 지켜보고 있는 인천교구 김동건 신부. 장영식 사진작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