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858기 사건
1987년 11월 29일 미얀마 안다만 해역 상공에서 115명의 탑승객을 태운 KAL858기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당시 안기부는 이 사건을 폭파로 규정했으며, 이에 다라 115명의 탑승객을 일괄적으로 사망 처리했다. 그러나 14년이 지난 오늘 KAL858기 사건에 대해 근본적인 의혹을 제기하는 이들이 있다. 이들은 시체 한 구, 유품 하나, 블랙박스 조차도 발견되지 못한 사건은 세계 여객기 사고사상 유례없는 일이라며 이는 분명 ‘폭파’가 아니라 ‘실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건발생 2년만에(90년) 찾았다는 KAL858기 잔해
유해 또는 유품은 못 찾고, 발견 확률 1/40000인 기체는 2년 반만에 찾아낸 KAL858기
안기부는 사건 발생 2년 반만에 안다만 해역에서 비행기 잔해를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안기부는 이 잔해에 남아있는 88올림픽 표기 및 태극마크 표시로 보아 폭파된 KAL기 잔해가 틀림없다고 발표했다.
이에 비해 14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115명이나 되는 탑승객의 유해 또는 유품은 하나도 발견되지 않고 있다.
세계 여객기 사고사상 탑승객의 유품 또는 유해가 발견되지 못한 사건은 한 번도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건 발생 2년 반만에 찾았다는 잔해는 발견 확률이 불과 1/40000밖에 되지 않는 부위다.(발견된 잔해는 OFFICIAL이라는 단어가 나뉘어 씌어진 동강난 두 조각. 해상에 떠도는 수만 개의 파편 중 꼭 맞는 두 조각을 찾을 가능성은 1/40000에 불과하다) 이에 대한 안기부의 대답이 걸작이다. KAL기 사고 직후 탑승객 가족들은 유해가 발견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안기부에 질의했으며, 이에 대해 안기부는 안다만 해역에 식인상어가 있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김현희가 KAL기에 놓고내렸다던 폭탄은 어디에 있는가?
안기부 발표에 따르면 사건 당일 김현희 일행은 폭탄은 비닐 쇼핑백에 넣어 기내 선반에 놓고 내렸다고 한다.또한 사건발생 1주일 후 국내 일간지들은 김현희 일행의 소지품에서 화약 반응이 나왔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당시 김현희 일행을 기내에서 목격한 KAL 박길영 사무장은 남자는 짐이 없었고, 여자는 숄더백을 어깨에 메고 있었다고 진술했다.(87년 12월 2일자 조선일보) 즉 목격자의 진술에 따르면 안기부의 발표에서 나온 비닐 쇼핑백은 애초에 없었다는 것이다.
또한 88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김현희 일행의 소지품을 화학적 시험법 등 정밀감정을 한 결과 화약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음이 밝혀졌다.(88년 1월 15일자 동아일보)
미사일 격추에도 12분간 버티는 KAL기가 두부 크기의 폭탄에 흔적도 없이 사라질 수 있는가?
88년 1월 안기부 수사 발표에 의하면 KAL기에 사용된 폭탄은 콤포지션 350g과 PLX액체 폭탄 700cc. 안기부는 정상고도를 비행하고 있던 KAL기가 이 폭탄이 터지자마자 산산조각이 나서 구조 신호를 보내는 것조차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89년 2월 검찰공소에 따르면 안기부가 발표한 폭탄은 확인되지 않은 추정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더구나 일본과 미국의 군사전문가들에 의하면 KAL기에 사용된 폭탄은 겨우 두부 크기 정도로서 덩치 큰 비행기를 공중분해 시킬 수 없다고 한다. 즉, 폭탄이 비행기 내부에서 터진다 해도 적어도 수 분간 활공 후 폭파되기 때문에 구조신호 발신이 충분하다는 것이다. 그 한 예로 83년 사할린에서 KAL007편은 미사일에 격추되었으나 약 12분간 활공하면서 긴급 구조신호를 보냈다.
엉뚱한 데서 발견된 겉은 멀쩡한 구명보트
안기부는 사고 발생 15일만에 육지근처 근해에서 25인승 구명보트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안기부는 ‘구명보트에 있는 공기압축펌프가 높은 열을 받아 휘어져 있는 것으로 보아 공중폭발 가능성이 크다’는 미얀마 내무성의 추정과 함께 발견사실을 발표했다.
우선 구명보트의 발견지점이 엉뚱하다. 당시 미해군이 작성한 안다만 해역의 해류도에 의하면 사고 발생 15일 후 구명보트는 육지근처 근해가 아니라 서쪽 대양에서 발견되어야 한다. 또한 당시 발견된 구명보트는 바람이 안 들어간 개어진 슬리핑백 형태로서 공기압축펌프 외 비상식량, 약품, 조명탄 등 49점의 물품이 내장되어 있었다. 그러나 구명보트는 인조피혁 외 나머지 물품은 멀쩡한데 펌프만 파손된 채로 발견되었다. 공중에서 산산조각이 날 정도로 폭파된 비행기 안에서 외부는 물론 펌프만을 제외한 나머지가 멀쩡한 구명보트가 발견될 수 있는가.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