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성명/논평
[보도자료] 『국정원 불법해킹사찰 대응 국민고발운동 선포』 기자회견
icon 천주교인권위
icon 2015-08-03 23:04:40  |   icon 조회: 3341
취재 요청

『국정원 불법해킹사찰 대응 국민고발운동 선포』 기자회견
<검찰은 국정원의 불법해킹사찰을 철저히 수사하라!>

◆ 일시 : 2015년 07월 27일(월) 오후 1시 30분

◆ 장소 : 민변

◆ 주최 : 민주노총,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화를위한전국교
수협의회,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한국진보연대 (이상, 가나다
순)

◆ 순서

1. 여는 말 : 박석운 공동대표 (한국진보연대)

2. 발언
- 고발의 요지 : 이종회 대표 (진보네트워크센터)
- 국정원 개혁의 필요성 : 이호중 교수 (천주교 인권위원회 상임이사)
- 국민고발운동의 취지와 요지 : 한택근 변호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

3. 기자회견문 낭독
※ 기자회견문은 당일 배포

○ 2015. 7. 5. 누군가가 해킹 팀의 내부자료를 해킹을 통해 확보한 후 인터넷에 공
개를 하였습니다. 이 내부자료에는 RCS의 소스코드를 비롯하여 RCS를 구매한 나
라와 구체적인 구매내역 등이 담겨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내부자료에는 국가정보원
도 해킹 팀의 고객이었고, RCS를 구입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자료들도 포함되어 있
었습니다. 이에 “1. 국가정보원은 주식회사 나나테크를 통해 휴대폰과 컴퓨터 등을
감청하는 것을 넘어서서 해킹할 수 있는 RCS를 아무런 통보절차 없이 도입하였다.
2. 국가정보원은 이렇게 도입한 RCS를 내국인을 대상으로 사용하였다.”는 의혹들
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 국정원은 지난 14일 "2012. 1.과 7., 이탈리아 해킹 팀으로부터 총 20명분의 RCS
를 구입했고 연구용 혹은 해외에서 필요한 대상에 사용할 목적이었다."고 해명했습
니다. 그러나 해킹 팀으로부터 유출된 위 자료들을 분석하여 보도하고 있는 언론보
도 내용을 보면 국정원이 카카오톡을 해킹하길 원하고 삼성 갤럭시폰의 최신 모델
을 해킹하기 위한 업그레이드를 요청하거나 해킹팀 쪽에 ‘악성 코드를 심어 달라’
며 보낸 설치 파일 링크를 살펴보면 △네이버 맛집 소개 블로그 △벚꽃축제를 다
룬 블로그 △삼성 업데이트 사이트를 미끼로 내건 주소 등이 나오는 등 국정원의
해명은 사실과 다르다고 보입니다.

○ 그럼에도 검찰 등 이를 조사하고 밝혀야 하는 국가기관들은 강건너 불구경하듯이
이 상황을 관망하고 있을 뿐입니다. 그 사이에 관계자는 외국으로 출국을 하고, 담
당자는 자신의 행적을 알 수 있게 하는 자료를 삭제하고 있는데 말입니다. 조속한
수사가 이루어져 이후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할 수 있는 증거들이 확보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기에 국민고발단을 모집하여 국정원의 국민해킹에 대한 고발
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 귀 언론사의 많은 관심과 취재 부탁드립니다.

2015년 7월 27일

민주노총,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화를위한전국
교수협의회,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한국진보연대 (이
상, 가나다 순)


참여 호소문

국정원 시대를 극복하고, 진정한 민주주의를 향해!

□ 우리 현대사에는 5·16 쿠데타의 2인자가 쿠데타 성공과 함께 만들었던
중앙정보부 그리고 그 뒤를 이었던 안전기획부와 지금의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이라는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습니다. 국정원 등이 하룻밤 사
이에 아파트 수십 동을 그리고 대규모 관광지를 개발했다가 취소했다가,
거물급 정치인들을 죽였다가 살렸다가, 줄기세포를 개발했다가 폐기했다
가를 결정했다는 이야기들이 수없이 구전되어도, 국민들은 국정원은 “그
럴 수 있다”라는 막연한 경외와 공포로 바라보아 왔을 뿐입니다. 국정원
등은 항상 국민이 모르게 일을 할 수 있었고, 간혹 국민을 해한다 하더라
도 책임지지 않았습니다. 그런 행위들은 ‘공작’이었지 ‘범죄’는 아니
었던 것이며, 정보전이나 대북공작의 일환으로 용납되었고 보호되었습니
다. 이들이 휘둘러 왔던, 국민의 감시와 통제를 받지 않는 권력은 광범위
한 민주주의의 예외로 민주주의의 이상(理想)인 ‘국가와 국민의 동일
성’, ‘치자와 피치자의 동일성’이 우리사회에서는 얼마나 꿈같은 이야
기인지 각인시켜왔습니다.

□ 그런데 이를 넘어 국정원은 인터넷 공간 등에 적극 개입함으로써 국민의
생각을 조종하려 까지 했습니다. 국민의 종으로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하
는 존재가 자신의 주인인 국민을 조종하려 했다는 것은 국정원이 단순히
‘민주주의의 예외’적인 존재에서 민주주의를 전복시키는 존재로까지 나
아갔다는 것입니다.

□ 그리고 이제 국정원은 이 조차도 넘어서서 모든 국민들을 사실상 감시대
상으로 전락시키려 하고 있습니다. 국정원이 이탈리아 해킹 팀(Hacking
Team)(이하 “해킹 팀”)으로부터 ‘RCS(Remote Control System)’(이하
“RCS”)를 구매하여 내국인을 상대로 사용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강력하
게 제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국정원은 지난 14일 "2012년 1월과 7
월, 이탈리아 해킹 팀으로부터 총 20명분의 RCS를 구입하였으나 이는 연
구용 혹은 해외에서 필요한 대상에 사용할 목적이었다."고 해명하였습니
다. 그러나 해킹 팀으로부터 유출된 자료에서 드러난 아래와 같은 점에
비추어보면 국정원의 해명은 거짓해명이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 국내 최대 이용자수를 자랑하는 카카오톡을 해킹하길 강력하고 지속적
으로 원했던 점

§ 갤럭시S3의 국내용 모델을 구입하여 이탈리아에 보내 ‘몰래 음성녹음
하는 것이 가능한지’ 살펴달라고 주문하거나 갤럭시 신모델이 나올
때마다 이를 해킹하기 위한 업그레이드를 요구하였다는 점

§ 국내에서 사용되는 대표적인 백신프로그램인 안랩의 ‘V3 모바일
2.0’과 같은 백신을 회피하기 위한 방법을 문의하였다는 점

§ 지방선거를 앞두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공격을 요청하였다는 점

§ 서울대 공대 동창회 명부’라는 제목의 워드 파일, <미디어오늘> 기자
를 사칭한 천안함 보도 관련 문의 워드 파일에 악성코드를 심어달라고
요청하였다는 점

§ △네이버 맛집 소개 블로그 △벚꽃축제를 다룬 블로그 △삼성 업데이
트 사이트 등 내국인들이 주로 방문할 것으로 보이는 사이트 등을 활
용하여 피싱하려고 했던 점

□ 또 어제 국정원은 자실한 국정원 직원 임모씨가 자살 전 삭제했던 모든
파일을 복구하여 분석한 결과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사찰은 없었다고 밝
혔습니다. 그런데 1)이미 다른 부서로 자리를 옮겼기에 삭제할 권한이 없
는 임모씨가 파일을 삭제했다는 점, 2)대북, 대테러 용 자료라고 하면서
도 삭제한 점, 3)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당시 IT비전문가인 김하영은 이
틀 동안 자신의 오피스텔에 있으면서 무려 187개의 파일을 복구 불가능하
게 삭제한 반면에 20년간 IT관련 업무를 맡았을 정도로 전문가인 임모씨
는 복구가 가능하도록 삭제했다는 점 등 위 국정원의 해명에도 여전히 의
문들이 남아 있습니다.

□ 위와 같이 국정원이 국민들을 대상으로 해킹하였을 것이라는 의혹은 사
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러한 의혹이 사실이라면 RCS를 최초로 구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비롯하여 현재 국정원장인
이병호까지의 전․현직 국정원장들, 그리고 위 각 국정원장 밑에서 RCS를
구입하고 사용하여 왔을 국정원 직원들에게는 통신비밀보호법위반, 정보
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의 혐의가 인정될 수 있
을 것입니다.

□ 이제 이 비정상적인 상태가 더 이상 지속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단순
히 민주주의의 예외가 인정되는 것이 아니라 나라의 주인인 국민이 노예
가 되고, 감시의 대상이 되는 상황에 이르렀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번
고발은 단순히 국정원의 RCS 구매와 사용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것만이
아닌 ‘국정원 시대’를 극복하여 우리사회가 보다 민주적인 방향으로 나
아가게 하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 고발이 끝이 아니라 국정원
개혁까지 이르는 시작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 이를 위해서는 보다 많은 국민이 국민고발에 참여해주셔야 합니다. 많은
국민들이 깨어 있고, 지금의 사태를 지켜보고 있으며, 절실히 민주주의를
바란다는 것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그것만이 가만히 있는 검찰, 눈치 보
는 검찰을 조금이라도 움직이게 할 것이고, 진상을 드러나게 할 것입니
다. 다시 한 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2015년 7월 27일

국정원 국민해킹에 대한 국민고발운동을 시작하며

민주노총,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한국진보연대 (이상, 가나다 순)
2015-08-03 23:04:40
211.196.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