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산 벽화 철거, 예술에 대한 정부 몰이해 드러낸 일"
상태바
"도라산 벽화 철거, 예술에 대한 정부 몰이해 드러낸 일"
  • 천주교인권위
  • 승인 2010.12.15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로 문화예술인들 "벽화 원상회복하고 책임자 문책해야
문화예술계를 비롯한 각계 원로 인사들이 정부가 "민중화 같다"며 작가와의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철거한 도라산역 벽화의 원상회복을 촉구하고 나섰다.

각계 원로 인사들로 구성된 '도라산역 벽화 원상회복과 예술저작권 수호를 위한 대책위원회'는 15일 오전 서울 적선동 건강연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일방적인 철거 조치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앞서 통일부 산하 남북출입사무소는 지난 5월 경의선 도라산역 통일문화광장에 그려진 원로 미술인 이반(70) 작가의 벽화를 사전 협의나 통보없이 일방적으로 철거해 논란을 빚어왔다. (☞관련 기사 : MB정부, 도라산역 벽화 "민중화 같다"고 일방 철거)

뒤늦게 철거 사실을 알게 된 작가가 남북출입사무소에 문의했으나, "도라산역 방문객 140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 '민중적이다', '무당집 같다', '어둡다'는 평가를 해 작품을 철거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아울러 작가에게 사전 통보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실무적으로 벽화의 소유권이 통일부에 있다"고 밝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제의 벽화는 이반 작가가 통일부의 요청으로 2005년 작업을 시작해 2007년 완성한 길이 97m, 폭 2m의 대작이다. 벽화는 만해 한용운 선생의 생명사상을 축으로 생명·인간·자유·평화·자연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 이반 작가가 그린 도라산의 벽화. 제작 기간만 2년에 길이 97m, 폭 2m의 대작이다. ⓒ이반


이에 대해 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은 모든 문화예술인들의 창작 의지를 꺾어버린 일"이라며 "예술 작품에 대한 우리 정부의 무지와 몰이해를 만천하에 공개한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통일부는 작가 이반과 국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함은 물론 이 참담한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밝혀 책임자를 문책하는 등 도리를 다하고, 작품의 원상회복을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대책위는 △도라산 벽화의 원상회복 △작가와 국민에게 공개 사과 △철거 진상 공개와 책임자 문책 △예술 저작권 수호를 위한 전반적인 대책 마련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한편, 성명에는 김윤수 전 국립현대미술관장, 김정헌 전 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임옥상 작가 등 미술계 인사를 비롯해 조정래, 황석영, 김훈 등 소설가, 김재홍, 유홍준, 조국 등 학자, 이창동, 안성기, 문성근 등 영화계 인사, 문정현 신부, 법타 스님 등 각계 원로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프레시안> 선명수 기자
기사입력 2010-12-15 오후 6:14:45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60101215172655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