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계속되는 지진, 안전할 권리를 요구한다!
경주 지진 관련 인권단체 성명서
정부는 현재의 위험을 투명하게 알리고, 더 큰 재난을 예상하는 대비를 해야 한다. '경주'와 인근지역의 문제로만 축소시켜서는 안 되며, 한국사회 전체의 재난 위험으로 상정해야 한다. 그리고 위험에 더욱 취약해지는 사람들을 최우선에 놓으며 안전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
[인권회의 성명서] 사드가 ‘외부세력’이다!
사드 배치 반대하는 성주 주민에게 폭력과 인권침해 사과 없이 사법처리 운운하는 박근혜 정권을 규탄한다!
우리는 박근혜 정권의 반민주 반인권적 사드 배치에 분명한 반대를 하고 지난 15일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성주 주민에 대해 공안과 종북몰이를 통해 탄압하는 정부의 폭력에 단호히 싸워나갈 것이다. 또한 성주 주민들과 함께 사드배치 철회와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한 지난한 투쟁에 함께 싸울 것이다.
[성명]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세월호 참사의 연관성에 관한 모든 것을 철저히 밝혀라
지난 6/27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는 첫 번째 진상규명보고서 채택을 통해 "세월호에 적재된 철근 410톤 중 일부가 제주 해군기지로 운반" 중이었다는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특조위는 이에 대해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참사 2년이 넘어 이제야 드러난 사실이다. 따라서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세월호 참사의 연관성, 국가의 책임
집회에서 물포사용 문제와 경찰의 집회대응 개선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과 토크쇼
2015년 11월 14일 백남기 농민은 직사살수된 물포에 맞아 쓰러져 의식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200일 넘었고 한상균 위원장은 징역 8년을 구형받았습니다. 민중총궐기 이후 인권활동가들은 진상조사 작업을 벌였고, 가족들과 변호사들은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우연히’ 발생한 사고라며 앞으로도 집회에서 물포를 사용하겠다고 밝혔고 민중총궐기 참가자들에
[성명] 사람 목숨 위협하는 경찰 폭력, 이제는 끝내야 한다.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 경찰의 살인적인 폭력진압에 대한 인권회의 긴급성명
2016 강정생명평화대행진
"평화야, 고치글라" (8월1일 ~ 8월6일)
2016 강정생명평화대행진은 7월 31일 전야제로 시작되어 8월 1일 강정마을에서 출발합니다. 서진과 동진으로 나뉘어 제주를 반 바퀴씩 돈 이후, 8월 6일 제주시 탑동광장에서 만나 다시 뜨겁게 하나가 될 예정입니다. 무엇도 생명과 평화를 향한 우리의 의지를 꺾지는 못합니다. 강정마을은 이제 해군기지 건설 반대운동을 넘어 생명평화의 가치를 담은 마을로 다시 태어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 군사기지 반대 운동과 연대의 발걸음도 넓히고 있습니다. 우리가 강정마을을 기억하고, 모이고 만나고 나누고 연대하는 일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강정은, 아니 우리는 절대 지지 않을 것입니다. 올해도 강정의 평화와 우리 모두의 평화를 기원하며 함께 걷습니다.
보도자료
소식
소식지 <교회와 인권>
[교회와 인권 242호] 사드가 외부세력이다!
" 대한민국 어디에도 미국사드 필요없다! "
메일링리스트 가입하기

가입 탈퇴


노동자와 활동가를 위한 DNA 채취요구 대응 안내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