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성명/논평
 [취재요청]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이다 -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토론회
 닉네임 : 천주교인권위  2017-07-05 10:40:07   조회: 141   
 첨부 : 취재요청서_20170703.hwp (36352 Byte) 
취재요청서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토론회>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

1. 경찰 개혁과 인권에 기초한 경찰력 행사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과거 경찰의 인권침해에 대한 진상조사로부터 출발해야하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실과 과제를 담은 토론회를 2017년 7월 5일(수)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진행합니다.

2. 경찰개혁을 추진하고자 한다면 과거의 인권침해에 대한 사실과 공권력 남용이 가능했던 조직구조와 생리를 밝히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권력 남용이 가능했던 구조와 관계를 청산하려면 무엇보다 과거의 잘못에 대한 사회적·역사적 확인이 우선되어야 할 것입니다.

3. 국가폭력의 경험을 지나간 과거가 아닌 현재의 고통으로 마주하고 있는 당사자들은 경찰의 인권침해에 대한 인정과 사과, 그리고 그에 대한 책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잘못한 사람들을 처벌하고 미래에도 그러한 잘못이 반복되지 않기 위한 대책을 만드는 ‘정의의 집행’이 개혁의 출발일 것입니다.

4. 경찰 인권침해의 역사는 불처벌의 역사와 맞닿아있습니다. 반복된 인권침해의 역사를 끊어내기 위한 시작을 위해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난 10년 간 경찰이 저지른 심각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돌아보고, 불처벌의 현재를 확인하며, 진상조사 등 앞으로의 과제에 대해 우리 사회가 많은 관심을 갖기를 기대합니다.

5. 언론인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취재바랍니다. 끝.

<붙임> 토론회 개요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의 필요성 토론회

◯ 제목 :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이다
◯ 날짜 : 7월 5일(수)
◯ 시간 : 오후 2시~5시 30분
◯ 장소 :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

◯ 주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진선미, 국회의원 박남춘, 국회의원 김영진, 국회의원 김영호, 국회의원 김정우, 국회의원 소병훈, 국회의원 이재정, 국회의원 표창원
공권력감시대응팀(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다산인권센터, 민주주의법학연구회, 인권운동공간 활, 인권운동사랑방, 진보네트워크센터, 천주교인권위원회)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노동조합,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백남기 투쟁본부,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4.16연대

◯ 취지
검·경 수사권 조정 논의의 전제로서 ‘인권경찰’에 대한 청와대 주문이 나온 직후 경찰은 “집회 현장에 경찰력, 살수차, 차벽을 배치하지 않겠다”, “살수차운용지침과 채증활동규칙을 바꾸겠다”는 등등 각종 방안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에 지난 6월 1일 인권단체들은 경찰의 인권침해 경험을 과거가 아닌 현재의 고통으로 마주하고 있는 현장 당사자들과 함께 <‘인권경찰’로 거듭나겠다는 경찰은 들어라!-경찰 인권과제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이날 발표하고 경찰청에 접수한 경찰 인권과제는 ①경찰의 인권침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공식적인 사과, 책임자 처벌 ②평화적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인권정책 시행, ③무차별적 개인정보 수집을 통한 사찰·감시 근절, ④국민에 의한 경찰 통제의 실질화, ⑤국제인권기구 및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의 조속한 이행의 5가지 방향입니다.
광우병 촛불집회부터 백남기 농민 사망까지 이명박, 박근혜 정부 하에서 수많은 국가폭력 사건이 있었습니다. 경찰의 과잉진압의 피해자들이 많지만, 제대로 진상규명이 되지 않았고 책임자 그 누구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공권력 남용으로 인한 인권침해가 경찰 관계자들에게는 포상의 승진의 기회가 되었습니다.
경찰 인권침해의 역사는 불처벌의 역사와 맞닿아있습니다. ‘인권경찰’이 되겠다는 선언에 앞서야 할 것은 경찰이 자행한 인권침해의 역사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이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지난 10년 간 경찰이 저지른 심각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다시금 돌아보고, 불처벌의 현재를 확인하며, 진상조사 등 앞으로의 과제를 모색하는 토론회를 진행하고자 합니다.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이다
일시: 2017. 7. 5(수) 오후 2:00~5:30
장소: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
2:00 – 2:10
개회 및 환영인사
2:10 – 2:20
영상 상영
2:20 – 3:40

사회: 김덕진(천주교인권위원회 사무국장)
경찰의 인권침해와 불처벌의 역사
1. 집회 및 시민들의 의사표현에 대한 경찰력 집행

- 2008년 광우병촛불집회
발표 : 서선영(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 변호사)
- 세월호 참사
발표 : 배서영(4.16연대 사무처장)
- 2015년 민중총궐기
발표 : 최석환(백남기투쟁본부 사무국장)
경찰의 인권침해와 불처벌의 역사
2. 노동조합 활동에 대한 경찰력 집행

-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의 정리해고 투쟁
발표 : 김정욱 (쌍용자동차 지부 사무국장)
- 철도노동조합의 파업
발표 : 최은철 (철도노조 전 사무처장)
3:40 - 3:50
휴식
3:50 – 5:00
경찰의 인권침해와 불처벌의 역사
3. 국책사업 추진에 대한 경찰력 집행

- 강정해군기지 건설
발표 : 박석진(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운영위원, 열린군대를위한시민연대 상임활동가)
- 밀양 송전탑 건설
발표 : 이계삼(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사무국장)
경찰의 인권침해와 불처벌의 역사
4. 재개발현장에 대한 경찰력 집행

- 용산참사
발표 : 이원호(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사무국장)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의 필요성과 방향

발표 : 이호중 (서강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
5:00 – 5:30
전체토론
◯ 프로그램(안)
2017-07-05 10:40:07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80
  [보도자료] 기자회견 주최자 처벌 집시법 헌법소원 제기   천주교인권위     2017-08-14   65
579
  [보도자료] 시민단체, 국정원개혁위에 ‘SNS 선거 영향력 진단 및 고려사항’ 등 국내정치개입 문건 작성 진상조사 요청해   천주교인권위     2017-07-28   62
578
  [성명] 경찰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설치에 대한 입장   천주교인권위     2017-07-24   85
577
  [논평] 문재인 정부의 사이버보안 수행체계, 국정원의 사이버보안 권한 이양부터 시작해야   천주교인권위     2017-07-24   76
576
  [보도자료] 독립적인 국가폭력 진상조사 기구를 구성하라 - 국가폭력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7-07-18   100
575
  [취재요청] 국가폭력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 개최   천주교인권위     2017-07-17   91
574
  [공동논평] 무차별적 실시간 위치추적과 기지국수사는 위헌이다 - 헌법재판소 공개변론을 즈음한 입장 발표   천주교인권위     2017-07-10   144
573
  [취재요청]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이다 -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토론회   천주교인권위     2017-07-05   141
572
  [보도자료] 국정원개혁위원회가 조사해야 할 국정원 적폐리스트 발표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7-06-22   191
571
  [보도자료]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경찰관직무집행법 개정 입법청원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7-06-21   180
570
  [보도자료] 뇌병변장애인 공무원시험 불합격처분 취소 소송 승소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6-21   220
569
  [보도자료] 경찰서 유치장 개방형 화장실 국가배상청구 소송 항소심 승소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6-19   212
568
  미래부 2016년 하반기 통신수사 현황 공동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6-07   170
567
  [보도자료] ‘인권경찰’로 거듭나겠다는 경찰은 들어라! - 경찰 인권과제 촉구 기자회견 개최   천주교인권위     2017-06-01   293
566
  [보도자료] 수형자·가석방자 선거권 박탈하는 공직선거법 합헌 결정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5-29   262
565
  [보도자료] 문재인·안철수·심상정 후보, 국정원 의혹사건 진상조사 약속해   천주교인권위     2017-05-04   290
564
  [성명] 정부는 사드가동을 위한 추가 반입과 경찰력 동원을 중단하라   천주교인권위     2017-05-04   366
563
  [보도자료] 백남기 농민 물대포 살인진압, 응답 없는 검찰 규탄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7-04-26   410
562
  [보도자료] 집회 채증 사진의 증거능력을 엄격하게 판단한 대법원 판결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7-04-24   390
561
  [보도자료] 시민사회단체, 대선후보들에게 국정원의 정치개입 등 진상조사 실시 약속 요구해   천주교인권위     2017-04-21   30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