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성명/논평
 [취재요청]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이다 -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토론회
 닉네임 : 천주교인권위  2017-07-05 10:40:07   조회: 368   
 첨부 : 취재요청서_20170703.hwp (36352 Byte) 
취재요청서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토론회>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

1. 경찰 개혁과 인권에 기초한 경찰력 행사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과거 경찰의 인권침해에 대한 진상조사로부터 출발해야하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실과 과제를 담은 토론회를 2017년 7월 5일(수)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진행합니다.

2. 경찰개혁을 추진하고자 한다면 과거의 인권침해에 대한 사실과 공권력 남용이 가능했던 조직구조와 생리를 밝히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권력 남용이 가능했던 구조와 관계를 청산하려면 무엇보다 과거의 잘못에 대한 사회적·역사적 확인이 우선되어야 할 것입니다.

3. 국가폭력의 경험을 지나간 과거가 아닌 현재의 고통으로 마주하고 있는 당사자들은 경찰의 인권침해에 대한 인정과 사과, 그리고 그에 대한 책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잘못한 사람들을 처벌하고 미래에도 그러한 잘못이 반복되지 않기 위한 대책을 만드는 ‘정의의 집행’이 개혁의 출발일 것입니다.

4. 경찰 인권침해의 역사는 불처벌의 역사와 맞닿아있습니다. 반복된 인권침해의 역사를 끊어내기 위한 시작을 위해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난 10년 간 경찰이 저지른 심각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돌아보고, 불처벌의 현재를 확인하며, 진상조사 등 앞으로의 과제에 대해 우리 사회가 많은 관심을 갖기를 기대합니다.

5. 언론인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취재바랍니다. 끝.

<붙임> 토론회 개요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의 필요성 토론회

◯ 제목 :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이다
◯ 날짜 : 7월 5일(수)
◯ 시간 : 오후 2시~5시 30분
◯ 장소 :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

◯ 주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진선미, 국회의원 박남춘, 국회의원 김영진, 국회의원 김영호, 국회의원 김정우, 국회의원 소병훈, 국회의원 이재정, 국회의원 표창원
공권력감시대응팀(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다산인권센터, 민주주의법학연구회, 인권운동공간 활, 인권운동사랑방, 진보네트워크센터, 천주교인권위원회)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노동조합,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백남기 투쟁본부,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4.16연대

◯ 취지
검·경 수사권 조정 논의의 전제로서 ‘인권경찰’에 대한 청와대 주문이 나온 직후 경찰은 “집회 현장에 경찰력, 살수차, 차벽을 배치하지 않겠다”, “살수차운용지침과 채증활동규칙을 바꾸겠다”는 등등 각종 방안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에 지난 6월 1일 인권단체들은 경찰의 인권침해 경험을 과거가 아닌 현재의 고통으로 마주하고 있는 현장 당사자들과 함께 <‘인권경찰’로 거듭나겠다는 경찰은 들어라!-경찰 인권과제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이날 발표하고 경찰청에 접수한 경찰 인권과제는 ①경찰의 인권침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공식적인 사과, 책임자 처벌 ②평화적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인권정책 시행, ③무차별적 개인정보 수집을 통한 사찰·감시 근절, ④국민에 의한 경찰 통제의 실질화, ⑤국제인권기구 및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의 조속한 이행의 5가지 방향입니다.
광우병 촛불집회부터 백남기 농민 사망까지 이명박, 박근혜 정부 하에서 수많은 국가폭력 사건이 있었습니다. 경찰의 과잉진압의 피해자들이 많지만, 제대로 진상규명이 되지 않았고 책임자 그 누구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공권력 남용으로 인한 인권침해가 경찰 관계자들에게는 포상의 승진의 기회가 되었습니다.
경찰 인권침해의 역사는 불처벌의 역사와 맞닿아있습니다. ‘인권경찰’이 되겠다는 선언에 앞서야 할 것은 경찰이 자행한 인권침해의 역사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이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지난 10년 간 경찰이 저지른 심각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다시금 돌아보고, 불처벌의 현재를 확인하며, 진상조사 등 앞으로의 과제를 모색하는 토론회를 진행하고자 합니다.

인정과 책임, 불처벌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과제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이 우선이다
일시: 2017. 7. 5(수) 오후 2:00~5:30
장소: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
2:00 – 2:10
개회 및 환영인사
2:10 – 2:20
영상 상영
2:20 – 3:40

사회: 김덕진(천주교인권위원회 사무국장)
경찰의 인권침해와 불처벌의 역사
1. 집회 및 시민들의 의사표현에 대한 경찰력 집행

- 2008년 광우병촛불집회
발표 : 서선영(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 변호사)
- 세월호 참사
발표 : 배서영(4.16연대 사무처장)
- 2015년 민중총궐기
발표 : 최석환(백남기투쟁본부 사무국장)
경찰의 인권침해와 불처벌의 역사
2. 노동조합 활동에 대한 경찰력 집행

-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의 정리해고 투쟁
발표 : 김정욱 (쌍용자동차 지부 사무국장)
- 철도노동조합의 파업
발표 : 최은철 (철도노조 전 사무처장)
3:40 - 3:50
휴식
3:50 – 5:00
경찰의 인권침해와 불처벌의 역사
3. 국책사업 추진에 대한 경찰력 집행

- 강정해군기지 건설
발표 : 박석진(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운영위원, 열린군대를위한시민연대 상임활동가)
- 밀양 송전탑 건설
발표 : 이계삼(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사무국장)
경찰의 인권침해와 불처벌의 역사
4. 재개발현장에 대한 경찰력 집행

- 용산참사
발표 : 이원호(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사무국장)
경찰의 인권침해 진상조사의 필요성과 방향

발표 : 이호중 (서강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
5:00 – 5:30
전체토론
◯ 프로그램(안)
2017-07-05 10:40:07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625
  [보도자료] 7. 3. 대한문 앞 분향소에 대한 범죄행위 관련 고소·고발 및 경찰규탄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07-16   13
624
  [보도자료] '이명박 경찰청' 희망버스 댓글공작 고발 및 여론조작 노동탄압 규탄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07-16   41
623
  [취재요청서] ‘이명박 경찰청’ 희망버스 댓글공작 고발 및 여론조작 노동탄압 규탄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07-15   74
622
  [보도자료] 기자회견 주최자 처벌 집시법 합헌 결정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8-07-11   75
621
  [공동 논평] 수사기관의 실시간 위치추적과 기지국수사 남용에 제동을 건 헌법 불합치 결정을 환영한다 - 국회는 통신비밀과 위치정보를 보호하는 통비법 개선에 임해야   천주교인권위   -   2018-06-28   91
620
  [취재요청서] 기지국수사와 휴대전화 실시간 위치추적 헌법소원 선고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06-27   117
619
  [성명] 형식적 권한 배분은 검·경에 대한 근본적 개혁 요구의 응답이 될 수 없다 -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에 대한 입장   천주교인권위     2018-06-22   97
618
  [보도자료] 세계 난민의 날 기념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8-06-20   167
617
  [논평]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학살 외면한 한국   천주교인권위     2018-06-18   110
616
  [보도자료] 기아자동차 여성배제 없는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선언 발표   천주교인권위     2018-06-12   172
615
  [보도자료] 과거사 사건 원고․피해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 고발」 긴급기자회견 - 과거사 피해자 두 번 울린 ‘양승태’를 구속하라!   천주교인권위     2018-06-12   139
614
  [보도자료] 세월호 집회 무더기 금지통고 국가배상청구소송 1심 승소에 대한 논평   천주교인권위     2018-06-07   226
613
  [성명] 민주주의와 인권 무시하는 두테르테 대통령 방한에 대한 한국 시민사회단체 입장   천주교인권위     2018-06-06   157
612
  [보도자료]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초안 규탄 기자회견 개최   천주교인권위     2018-04-27   368
611
  [논평] 카톡 단톡방 이용자의 정보인권을 외면한 헌재 결정   천주교인권위   -   2018-04-27   294
610
  [성명] 삼성노조문건 철저수사를 촉구하는 인권단체 성명서   천주교인권위   -   2018-04-06   334
609
  [보도자료] 선거연령 하향 법안, 4월 국회 통과 촉구 성명 발표 “동료시민인 청소년과 함께 6월 선거와 개헌투표를 맞이하고 싶다”   천주교인권위     2018-04-04   530
608
  [보도자료] 정보경찰 폐지 의견서 발표   천주교인권위     2018-03-16   521
607
  [성명] 국정원 개혁법안 방치하고 국정원 설명만 듣는 정보위원회   천주교인권위     2018-02-09   542
606
  [보도자료] 공안(관련)사범 교화지침 정보공개 소송 제기   천주교인권위     2018-02-08   54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