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성명/논평
 [보도자료] 부산구치소 마약류수용자 도서 반입 불허 사건 국가인권위 진정
 닉네임 : 천주교인권위  2018-12-17 12:11:42   조회: 301   
 첨부 : 181217_보도자료(최종).hwp (37376 Byte) 
[보도자료]
부산구치소 마약류수용자 도서 반입 불허 사건 국가인권위 진정

1. 평화의 인사를 드립니다.

2. 교정시설 마약류수용자의 도서 반입 불허 사건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진정이 제기되었습니다. 피해자 윤아무개씨는 부산구치소 미결수용자로 △정보공개청구 결과 2018년 8월 17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우편으로 보낸 공익신고제보 관련 안내 책자(도서1) △정보공개청구 결과 8월 22일 부산시청이 우편으로 보낸 부산광역시전도(도서2) △인권단체인 ‘민가협양심수후원회’에서 누리집에 공개한 ‘구금시설 교정관련 법규집’ 전자파일을 8월 23일 지인이 A4용지에 출력하여 보낸 인쇄물(도서3)의 반입을 마약류수용자라는 이유로 금지 당했습니다. 12월 17일 우리 위원회는 수용자의 알권리와 정보접근권, 정보공개청구권을 침해한 부산구치소장과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국가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3. 형집행법 시행규칙 제194조는 마약류수용자를 엄중관리대상자의 하나로 구분하고 있고, 제207조는 “소장은 수용자 외의 사람이 마약류수용자에게 물품을 교부하려고 신청하는 경우에는 마약류 반입 등을 차단하기 위하여 신청을 허가하지 아니한다”라고 규정하면서도 그 예외로 “그 밖에 마약류 반입을 위한 도구로 이용될 가능성이 없다고 인정되는 물품”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마약류수용자의 경우 민원실을 통한 차입도서나 택배 등을 통한 우송도서의 반입은 전면 금지되고 있습니다.

4. 윤씨의 진정을 받은 우리 위원회는 10월 2일 부산구치소장에게 질의서를 보내 윤씨의 주장이 사실인지 여부 및 근거 법령, 피해자의 주장에 대한 입장 등을 물었습니다(별첨1. 마약류수용자 도서 반입 불허 관련 질의). 이에 대해 부산구치소장은 10월 15일 우리 위원회에 보낸 ‘민원 회신’을 통해 “도서 반입 불허에 대한 주장은 사실”이나 “마약류 반입 등을 차단함으로써 마약류수용자를 보호하고 시설의 안전과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윤씨가 2018년 5월 9일 마약류수용자로 지정되었으며, 다른 마약류수용자에 대해서도 도서 반입을 불허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별첨2. 민원 회신).

5. 그러나 도서1과 도서2의 경우 발신인이 각각 국민권익위원회와 부산시청으로 공공기관인 점을 고려하면, 해당 도서가 마약류 반입의 도구로 활용될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혹시 누군가가 공공기관을 사칭할 우려가 있다면 수용자에게 우편물을 전달하기 전에 해당 공공기관에 문의하여 확인하면 될 일입니다. 한편 소측은 마약류수용자도 부산구치소와의 도서공급 계약 업체를 통해 자비구매도서를 구입할 수 있고 비치도서를 대여할 수 있다고 해명하지만, 비치도서의 종류와 수량이 한정되어 있어 마약류수용자가 원하는 도서를 접할 수 없을 가능성이 크고, 절판된 도서의 경우 자비구매로는 구입할 수 없습니다. 도서1과 도서2는 정보공개청구에 따른 공개 자료이고 도서3은 가격이 정해져 있지 않고 서점을 통해 판매되지 않는 비매품으로 원하는 수용자에게 무료로 배포되고 있어 자비구매도서로는 구입할 수 없습니다.

6. 소측은 액체를 종이에 묻혀 마약류를 반입할 우려가 있어 도서가 마약류 반입에 활용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를 이유로 도서의 반입을 금지하는 것은 마약류 반입 차단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습니다. 마약류수용자도 일반적인 서신은 수신할 수 있고 소송 관련 서류를 변호인과 주고받을 수 있는데, 이들이 마약류 반입에 활용될 가능성이 없다할 수 없습니다. 소측도 ‘민원 회신’을 통해 “비록 서신에도 마약류 반입의 가능성이 없다고 단정하기 어렵지만, 서신수수까지 전면 금지하는 것은 마약류수용자의 외부교통권 등 기본적인 처우를 과도하게 제한한다고 판단하여 형집행법에서 이를 허용하고 있”고 “변호인 등과 주고받는 소송관련 서류도 서신과 마찬가지로 권리보호 필요성이 높아 마약류수용자의 기본적인 처우를 과도하게 제한하지 않기 위하여 이를 허용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따라서 마약류수용자의 도서 반입을 원칙적으로 허용하면서도 해당 도서에 묻을 수 있는 마약류를 검출할 수 있는 별도의 탐지 장비 등 다른 대안적인 검사 방법을 도입하면 마약류수용자의 알권리 등에 대한 침해를 최소화하면서도 마약 반입 차단이라는 공익을 함께 보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7. 많은 관심과 보도 부탁드립니다. (끝)

※별첨
1. 마약류수용자 도서 반입 불허 관련 질의 (별도 파일)
2. 민원 회신 (별도 파일)
2018-12-17 12:11:42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672
  [논평] 국정원의 정치개입은 두렵다면서 제도개혁에는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의 이중논리   천주교인권위     2019-05-30   83
671
  [보도자료] 집시법 11조 재심 개시 결정을 환영하며   천주교인권위     2019-05-29   93
670
  [성명서] 인권에 나중은 없다. 경남도의회는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라!   천주교인권위     2019-05-17   118
669
  [보도자료] 97개 인권시민사회단체, 유엔 자유권위원회에 보고전 쟁점목록(LoIPR) 보고서 제출   천주교인권위     2019-05-15   103
668
  <인권단체 성명> 정보경찰 폐지만이 답이다   천주교인권위     2019-05-14   223
667
  [보도자료] 집시법 11조 재심 청구 기자회견 열려   천주교인권위     2019-05-08   203
666
  [취재요청서] 집시법 11조 재심 청구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9-05-07   136
665
  [보도자료] 용산참사 유가족 등 한국공항공사(2013년 사건 당시, 사장 김석기) 앞 연행 및 기소에 대한 무죄 사건, 형사보상 확정   천주교인권위     2019-04-26   214
664
  [논평] 국정원 개혁은 후순위가 아니다   천주교인권위     2019-03-14   191
663
  [보도자료] 정치개혁 및 권력기관 개혁 촉구 시민행진   천주교인권위     2019-03-14   191
662
  [보도협조] 정치개혁 및 권력기관 개혁 촉구 시민행진   천주교인권위     2019-03-14   189
661
  [보도자료] 국감넷, 2월 임시국회 정상화와 국정원법 개정안 처리 촉구 기자회견 진행   천주교인권위     2019-03-14   200
660
  [보도자료] 수형자 선거권 박탈하는 공직선거법 유엔 개인진정 제기   천주교인권위     2019-03-08   245
659
  [보도협조요청] 2월 임시국회 정상화와 국정원법 개정안 처리 촉구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9-02-11   228
658
  [보도자료] 제주 제2공항 일방추진 국토교통부 규탄과 항의서한 전달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9-01-25   246
657
  [성명] 경찰의 2차 희망버스 주최측에 대한 괴롭히기 소송의 부당성을 외면한 사법부에 유감을 표한다   천주교인권위     2019-01-24   419
656
  [보도자료] 반인권 반노동 문재인 정부와 영장발부 검찰 규탄 기자회견   천주교인권위     2019-01-22   343
655
  [보도자료] 법무부의 「통신비밀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입법예고에 대한 시민사회 의견 제출   천주교인권위     2019-01-03   281
654
  [성명] 법무부 장관은 강용주 씨에 대한 보안관찰처분 면제를 신속히 결정하라! 민주주의와 인권에 역행하는 보안관찰법을 즉각 폐지하라!   천주교인권위     2018-12-21   418
653
  [공동성명] 비극의 기록이 이어져서는 안 된다. 파인텍 문제를 당장 해결하라!   천주교인권위     2018-12-21   77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천주교인권위원회 | (우)04537 서울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 2가 1-19) 2층 천주교인권위원회 | 대표자명 김형태
전화 02-777-0641~3 | 팩스 02-775-6267 | 사업자등록번호 : 201-82-05152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준 | Copyright © 천주교인권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chrc@hanmail.net